[남성현 교수] 남극 빙붕의 자기 방어 기작 세계 최초 발견

2022-01-14l 조회수 296
우리 학부의 남성현 교수님께서 남극 빙붕의 자기 방어 기작을 세계최초로 발견하여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된 'Ice front retreat reconfigures meltwater-driven gyres modulating ocean heat delivery to an Antarctic ice shelf' 논문에 공동 교신저자로 참여하였습니다. 아래는 논문과 관련한 보도자료 내용입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남극 빙붕의 자기 방어 기작 세계 최초 발견
- 서울대-경북대-극지연구소 공동연구진 남극 융빙수의 새로운 역할 연구 결과 네이쳐 커뮤니케이션즈(Nature Communications) 게재 -

□ 서울대학교 남성현 교수(공동 교신저자) 연구진은 경북대학교 윤승태 교수(제1저자), 극지연구소 이원상 박사(교신저자)를 비롯한 스웨이트 빙하 국제공동연구 프로젝트* 연구팀과 남극 빙붕 자기 방어 기작에 대한 세계 최초 연구 결과를 학술저널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하였다.
*International Thwaites Glacier Collaboration: 미국, 영국 연구진 등 참여

o 이번 연구를 통해 지반선 후퇴와 함께 급격한 용융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남극 스웨이트 빙붕 인근 해역에서 융빙수 유출에 따라 반시계 방향으로 회전하는 소용돌이가 이동하며 빙붕으로의 열 유입을 방해하여(수심 400-700m에서 열용량 12% 감소) 빙붕 하부 용융률을 감소시킬 수 있음을 새롭게 밝혔는데, 이처럼 빙붕이 ‘자기 방어 기작’을 통해 스스로 녹는 속도를 일부 조절할 수도 있어 빙붕 붕괴 속도와 해수면 상승도 그만큼 늦춰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.

o 이번 연구는 <서남극 스웨이트 빙하 돌발붕괴의 기작 규명 및 해수면 상승 영향 연구>를 통해 해양수산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, 극지연구소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를 활용하여 스웨이트 빙하 인근 해역에서 2년 전 연구팀이 직접 수집한 현장 해양관측 자료를 분석한 국내 및 국제 학연 공동연구의 결실이다.


[관련기사]
[한겨레] 빙하 녹은 물이 빙하 붕괴 늦추는 역설 발견
[연합뉴스] "남극 빙붕 '녹는 속도 조절' 첫 발견…해수면 상승 늦출 수도"
[이데일리] 남극 빙하가 스스로 열유입 방해..해수면 상승 느려질 가능성 찾아
[부산일보] ‘운명의 날’ 빙하 시계, 늦춰질 수 있다…남극 빙붕의 ‘자기방어기작’ 첫 발견
[아이뉴스24] [지금은 기후위기] 몸부림치는 ‘운명의 날 빙하’…자가방어능력 있었다
[베리타스알파] '운명의 날 빙하' 붕괴 속도 늦춰질 수 있다
[뉴시스] 남극 빙하 붕괴 속도 늦추는 자기방어 기작 발견


붙임  보도자료 1부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