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정해진 교수] 서울대 교수 이름 딴 해양와편모류 '심이엘라'

2021-02-17l 조회수 906

  

 

우리학부 정해진 교수님 연구팀에서 해양와편모류의 신종을 최초로 발견해 심재형 명예교수님의 성을 따서 명명한 후 국제저명학술지인 미국조류학회지(Journal of Phycology) 20212월호에 논문을 게재하였습니다.

 

정해진 교수님 연구팀은 20194월에 우리나라 진해만에서 해양와편모류를 채집하고 배양한 후 형태적 분석과 유전학적 분석을 통하여 이 종이 신속(new genus), 신종(new species)임을 밝혔습니다. 연구팀은 종명을 심이엘라 그라실란타(Shimiella gracilenta)로 명명하였습니다.

 

 

신속명의 기초가 된 심재형 명예교수님은 우리나라 해양생물학 분야를 정립한 해양학자시며 20명의 대학교수 등 50여 명의 해양학자들을 길러내 우리나라의 플랑크톤, 적조 연구 분야 등이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하는데 큰 기여를 하셨습니다.

  

정해진 교수님은 해양와편모류에 붙여진 이름은 수 백 년 동안 학계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이름의 기초가 된 학자에게는 불멸의 의미를 주는 것으로 큰 영예이다. 그러므로 신속명이나 신종명에 학자의 이름을 쓰는 것에 국제학술지의 동의를 받는 것은 쉽지 않다. 국제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뚜렷한 기여가 있어야 하는데 심 교수님께서 우리나라 플랑크톤 연구 분야를 세우시고 발전시키신 공을 인정받으셨다고 밝히셨습니다.

 

본 논문의 제1저자인 박사과정 옥진희 학생은새로 발굴한 해양와편모류의 신속명에 평소에 존경하는 심재형 교수님의 존함을 따서 지을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이다. 심 교수님의 뜻을 받들어 우리나라를 해양최강국으로 만드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.

 

본 연구팀은 심이엘라 그라실란타는 동물성이지만 식물플랑크톤을 먹은 후 먹이의 엽록체를 소화시키지 않고 광합성을 하도록 하여 한달 이상 생존할 수 있는 신비로운 종이라는 사실도 함께 밝혔습니다. 이는 생태생리학적으로나 진화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발견입니다.

 

 

정해진 교수님 연구실은 지난 10년동안 8개의 와편모류 신속, 18개 신종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함으로서 신속 발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.

  

[관련기사]

서울대 교수 이름 딴 해양와편모류 `심이엘라` - 매일경제 (mk.co.kr)

서울대 교수팀, 해양 와편모류 신종에 국내 학자 이름을 따서 명명 - 베리타스알파 (veritas-a.com)

서울대 교수 이름 딴 해양와편모류 '심이엘라' (mbn.co.kr)

와편모류 신종 발견, 심재형 서울대 교수 이름 따 명명 (inews24.com)

서울대교수 이름 딴 해양생물 - 매일경제 (mk.co.kr)